top of page

"130억 초고가 주택 싹쓸이"…찐부자 로망의 도시는 '이곳'


두바이가 엔데믹 이후 슈퍼리치들의 최종 목적지로 부상하고 있다. 1분기 1000만 달러 이상(약 130억원) 초고가 주택 거래가 홍콩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전세계 집값이 하락하고 있지만 두바이만 나홀로 상승세다.


부동산 컨설팅업체 나이트 프랭크의 조사 결과, 두바이가 올해 1분기 1000만 달러 이상 초고가주택 거래가 92건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100억원대 이상 초고가주택의 총 거래액만 17억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홍콩은 67건에 9억8800만달러, 뉴욕은 58건으로 9억4200만달러, 런던은 36건에 7억3600만달러를 기록했다.


슈퍼리치들이 한정된 하이엔드급 부동산 자산을 사들이기 위해 경쟁하는 가운데 금융피난처로서 두바이로 몰리고 있다. 두바이의 1000만 달러 이상 주택 판매건수는 5년 동안 17배 증가했다. 특히, 러시아에 대한 제재와 우크라이나 침공의 충격으로 두 나라 일부 기업들이 동시에 두바이로 향했다.


페이잘 두라니 프랭크 나이트 중동리서치 헤드는 "두바이의 럭셔리 주택시장은 지속적으로 전세계 부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두바이의 1000만 달러 이상 주택 거래액은 31억 달러로 이미 지난해 연간 거래액(39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나이트 프랭크는 두바이의 프라임 주거용 부동산 가격이 지난해 44% 뛰었고 올해 상반기에도 11% 더 올랐다고 밝혔다.


고가주택의 가격 상승세가 하단으로 번지면서 6월 말 두바이의 아파트와 빌라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 46%씩 상승했다. 중산층과 블루칼라 노동자의 거주비를 끌어올려 두바이의 경쟁력을 위협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아부다비상업은행의 수석 경제학자 모니카 말리크 "전문가들이 두바이로 이주하려는 강한 열망이 여전히 남아있지만 높은 임대료와 교육비는 더 많은 중하위 소득 가구에 부담이 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