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찰, '또래 살해' 정유정에 사형 구형… "영원히 격리해야"


과외 중개 애플리케이션( 앱)으로 알게 된 또래 20 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 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살 인 등)로 재판에 넘겨진 정유정에게 검찰이 사형 을 구형했다.


검찰은 6일 부산지법 형사6부(재판장 김태업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정유정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분노 해소의 수단으로 일면식도 없는 피해자를 살해했고, 누구나 아 무런 이유 없이 살해당할 수 있다는 공포심을 줬다”며 이같이 구형하고 10년간의 전자장치 부착과 보호관찰 명령도 청구했다. 검찰은 “너무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했 으며 명확한 증거에 어쩔 수 없이 자백하고 거짓말을 반 복하며 진지하게 반성하는 태도가 없다”며 “교화 가능 성이 없고, (법정의) 오심 가능성도 없다. 사회에서 영원 한 격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피해자의 아버 지가 쓴 탄원서 내용 중 “범행 이후) 5개월이 지났는데 500년 같은 시간이었다. 앞으로 견딜 시간이 너무 힘들 다”는 부분도 언급했다.


재판 과정에서 불우한 가정환경 등에 따른 심신미약을 호소했던 정유정 변호인은 이날도 같은 주장을 폈다. 변 호인의 의견 진술 이후 정유정은 “유가족에게 죄송하다 는 말씀 먼저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중 국어와 일본어를 열심히 공부하고 있고, 한 사회 구성원 으로서 준법정신을 갖고 살도록 저 자신을 돌아보며 각 고의 노력을 하겠다”며 “교화돼 새 사람으로 살아갈 기 회를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유정은 5월 26일 오후 5시 41분쯤 중학생을 가장해 과 외 앱에서 알게 된 피해자 A씨의 집에 찾아가 110여 차 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낙동강 인근 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선고 공판은 오는 24일 로 예정돼 있다. [한국일보]

bottom of page